홈 로그인 오시는길 사이트맵 마이페이지



자유게시판
홈 > 커뮤니티 > 사진

번호 71
제목 안회의 일화 ~공자의 계산법
작성자 hiajinta
작성일자 2018-04-13
조회수 582
추천수 0

공자(孔子)와 안회(顔回)의 일화(공자의 3 x 8 = 23의 계산법)

스크랩 인쇄

이수열 [suyull] 쪽지 캡슐

10:35 ㅣ No.92241

공자(孔子)
 
공자(孔子)와 안회(顔回)의 일화

공자의 3 x 8 = 23의 계산법


안회(顔回)는 배움을 좋아하고 성품도 좋아 공자(孔子)의 마음에 든 제자중의 하나였다.

하루는 공자의 심부름으로 시장에 들렸는데 한 포목점 앞에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어

무슨 일인가 다가가 보니 가게주인과 손님이 시비가 붙은 것이다.


 

포목 사러온 손님이 큰 소리으로 “3 × 8은 분명히 23인데

당신이 왜 나한테 24()을 요구하느냐 말이야~„


 

안회는 이 말을 듣자마자 그 사람에게 먼저 정중히 인사를 한 후 “3 × 8은 분명히

24인데 어째서 23입니까~? 당신이 잘못 계산을 한 것 입니다하고 말을 했다.

 

포목 사러온 사람은 안회의 코를 가리키면서 누가 너더러 나와서 따지라고 했냐?!

도리를 평가 하려면 공자님을 찾아야지

옮고 틀림이 그 양반만이 정확 한 판단을 내릴 수가 있다!„

 

좋습니다. 그럼 만약 공자께서 당신이 졌다고 하시면 어떻게 할 건가요?

그러면 내 목을 내어 놓을 것이다.

그런데 너는 어떻게 할 것이냐?

제가 틀리면 관()을 내 놓겠습니다.

 

두 사람이 내기를 걸어 공자를 찾아 갔다.

공자는 사유 전말을 다 듣고 나서 안회에게 웃으면서 ~

니가 졌으니 이 사람에게 관을 벗어 내 주거라

 

안회는 순순히 관을 벗어 포목 사러온 사람에게 주었다.

그 사람은 의기 양양히 관을 받고 돌아갔다.

공자의 평판에 대해 겉으로는 아무런 표현이 없었지만 속으로는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었다.

 

공자의 평판에 대해 겉으로는 아무런 표현이 없었지만 속으로는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었다.

그는 자기 스승이 이제 너무 늙었고 우매하니 더 이상 배울게 없다고 생각했다.

 

다음 날, 안회는 집안일 핑계로 공자 에게 고향으로 잠시 다녀 올 것을 요청하였다.

공자는 아무 얘기도 하지 않고 고개를 끄덕이면서 허락하였다.

떠나기 직전에 공자에게 작별인사를 하러 갔었는데 공자가 일을 처리한 즉시에

바로 돌아 올것을 당부하면서 안회에게 두마디 게시를 해주었다.

 

(千年古樹莫存身, 殺人不明勿動手)

천년 묵은 나무에서 몸을 숨기지 말고, “명확치 않고서는 함부로 살인하지 말라

 

안회는 작별인사를 한 후 집으로 향해 달려갔다.

길에서 갑자기 천둥소리와 번개를 동반한 급소나기를 만나 비를 피하려고 급한 김에

길 옆에 오래된 고목나무 밑으로 뛰어 들어 갈려는데, 순간 스승의 첫 마디인

 

(千年古樹莫存身) “천년묵은 나무에서 몸을 숨기지 말라는 말이 떠올라.

그 동안 사제(師弟)의 정을 생각해서 한번 들어 드리자 하고 다시 나왔는데,

바로 그 순간에 번쩍하면서 그 고목이 번개에 맞아 산산조각이 되 버렸던 것이다.

안회가 놀라움에 금치 못하고 스승님의 첫마디가 적중이 되었고,

그러면 두 번째의 게시에 의하면 과연 내가 살인을 할 것인가?„

 

한참 달리다 집에 도착하니 이미 늦은 심야였다.

그는 집안으로 들어가 조용히 보검으로 아내가 자고 있는 내실의 문고리를 풀었다.

컴컴한 침실 안에서 손으로 천천히 더듬어 만져보니,

침대 위에 두 사람이 자고 있는 것이 아닌가.

순간 화가 치밀어 올라와 검을 뽑아 내리 치려는 순간

공자가 게시한 (두번째 말)이 생각이 난 것이다.

 

(殺人不明勿動手) “명확치 않고서는 함부로 살인하지 말라

얼른 촛불을 켜보니 침대위에 한쪽은 아내이고

또 한쪽은 자신의 누이동생이 자고 있었다.

 

안회는 다음 날, 날이 밝기 무섭게 되돌아가 공자를 만나자마자 무릎 꿇고 하는 말이

스승님이 게시한 두 마디 말씀 덕분에 저와 아내와 누이동생을 살렸습니다.

어떻게 그런 일이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을 미리 알고 계셨습니까?

 

공자는 안회를 일으키면서

어제 날씨가 건조하고 무더워서 다분히 천둥번개가 내릴 수가 있을 것이고

너는 분개한 마음에 또한 보검을 차고 떠나기에

그런 상황을 미리 예측을 할 수 있었던 것이다


 

공자는 이어서 사실 나는 이미 다 알고 있었다.

너가 집에 간 것은 그저 핑계였고,

내가 그런 평판을 내린 것에 대해 내가 너무 늙어서 사리 판단이 분명치 못해

더 이상 배우고 싶지 않기 때문에 그런 것이 아닌가.

 

한번 잘 생각해 보아라

내가 3 × 8=23 이 맞다고 하면 너는 지게 되어 그저 관하나 주면 되지만

만약에 내가 3 × 8=24가 맞다고 하면 그 사람은 목숨을 내 놓아야 하지 않겠는가?„

 

너는 어떻게 생각하느냐?

관이 더 중요 하냐, 사람 목숨이 더 중요한가?

안회가 비로소 이치를 깨닫게 되어

공자 앞에 다시 무릎을 꿇고 큰 절을 올리면서 말을 했다.

 

부끄럽기 짝이 없습니다.

스승님은 대의(大義)를 중요시하고 보잘것없는 작은 시비(是非)를 무시하는

그 도량과 지혜에 탄복할 따름입니다.

 

그 이후부터 공자가 가는 곳마다 안회가 그의 스승 곁을 떠난 적이 없었다.

우리가 한 평생을 살아가면서

어떤 때에는 당신의 고집한 자신이 옳다고 하는 도()를 억지로 이겨 내었지만

이로 인해 가장 소중한 것을 잃게 될 수도 있으며

매사에는 경중완급(輕重緩急)이 있는 법,

아무 의미 없는 체면, 쟁의, 분개 때문에

후회 막심한 일이 절대로 발생해서는 안 된다고 본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